헤드라인
코로나19, 30일 확진78명 총 9천661명 사망158명
수도권 31명·대구경북 25명·검역 13명 추가…평균 치명률 1.64%
기사입력 2020.03.30 10:49 | 최종수정 2020.03.30 10:49

검사받는

 검사받는 만민중앙교회 교인들(사진=연합뉴스).

30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966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도 해외 유입과 수도권 집단감염 사례가 이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78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78명 가운데 31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서울은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영향 등으로 16명이 새로 확진됐고, 경기 15명 등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대구에서 14, 경북에서 11명 등 대구·경북 지역에서 총 25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외 추가된 확진자는 충북 3, 강원 2, 부산 1, 전북 1, 경남 1, 제주 1명 등이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13명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가 6624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이 1298명이다. 이 밖에 경기가 463, 서울 426, 충남 127, 부산 118, 경남 95, 인천 58, 세종 46, 충북 44, 울산 39, 강원 36, 대전 34, 광주 20, 전북 13, 전남 9, 제주 9명 등으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국내 확진자 중 여성이 5827(60.31%)으로 남성 3834(39.69%)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630(27.22%)으로 가장 많고 50대가 1812(18.72%), 401297(13.43%), 601218(12.61%) 순이다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58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6명이 늘었다. 평균 치명률은 1.64%지만 60대에선 1.72%, 707.03%, 80세 이상 18.31% 등으로 고령일수록 급격히 증가한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95명이 늘어 총 5228명이 됐다. 현재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 수는 전날 4398명에서 4275명으로 123명이 줄었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는 총 395194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3722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353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낙성대톱뉴스 김변호기자 (stopnews@hanmail.net)
ⓒ 낙성대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낙성대톱뉴스 김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