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코로나19 신규확진 79명, 53일만에 최대
수도권이 67명…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확산 영향
기사입력 2020.05.28 13:44 | 최종수정 2020.05.28 13:44

지난

 지난 27일 서울 은평구청 광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전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이틀 급증하며 근 두달 만에 70명 후반 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9명 늘어 누적 1만1천34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가 70명대를 기록한 것은 4월 5일(81명) 이후 53일 만이다.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의 집단감염 확산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특히 경기도 고양의 쿠팡물류센터, 서울 송파 마켓컬리 물류센터, 1천600명이 근무하는 경기 부천의 대형 콜센터 등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나오는 등 물류센터발(發) 감염이 주변으로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데다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도 학원, 노래방, PC방, 주점, 음식점 등을 고리로 여전히 확산하는 중이어서 코로나19 확산세는 당분간 더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9명 늘어 누적 1만1천344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70명을 넘은 것은 4월 5일(81명) 이후 53일 만이다.

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제시한 목표 중 하나인 일일 신규 환자 '50명(미만)'을 넘어선 것은 4월 8일(53명) 이후 처음이다.

신규 확진자 79명 중 72명은 국내에서, 7명은 검역에서 각각 확인된 사례다.

지역별로는 서울 24명, 인천 22명, 경기 21명 등 67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이 밖에 대구에서 2명, 부산·충남·경북에서 각 1명이 추가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2∼24일 사흘간 20명대를 보이다가 25∼26일 이틀간은 10명대로 떨어졌으나 전날 쿠팡물류센터 근무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40명으로 늘었고, 하루 만에 배로 늘었다.



낙성대톱뉴스 김변호기자 (stopnews@hanmail.net)
ⓒ 낙성대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낙성대톱뉴스 김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