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서 확진 경찰관 접촉 80여명 음성
기사입력 2020.08.19 11:16 | 최종수정 2020.08.19 11:16

 관악경찰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소속 경찰관 A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관악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직원 80여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관악구가 아닌 타 지역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3명의 검사 결과는 아직 통보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검사받은 인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교통안전계·보안계 소속 직원 17명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달 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역학조사에서 자신이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신도이며, 14일 퇴근 후 교회 지인을 만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배우자인 광진서 소속 경찰관도 같은 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낙성대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낙성대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낙성대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