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관악구,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324억 원 규모 지원
기사입력 2020.05.07 14:33 | 최종수정 2020.05.07 14:33

title=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324억원 규모의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관악구는 코로나19로 생계곤란이 가중된 소상공인의 자금융통을 돕기 위해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규모를 62억 원으로 확대했다.

 

  당초 융자 규모는 30억 원이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의 수요가 높아 이달 말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32억원을 증액했다. 융자 금리는 기존 1.5에서 절반가량 낮춘 0.8, 한시적 0%대 초저금리로 지원한다.

 

  관악구는 수시 접수를 통해 27개 업체에 약 29억원의 융자를 지원했으며, 32억 원의 추가 융자지원금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지원해 소상공인의 자금운용과 경영안정에 도움을 줄 방침이다. 관악구는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의 신용보증 지원 규모를 늘리고자 3억원을 추가로 출연, 보증규모를 당초 145억 원에서 190억 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보증비율은 당초 85에서 3,000만 원 이하는 100, 3000만 원 초과는 95로 확대하고, 보증요율은 기존의 1에서 0.5로 인하했다.

 

  관악구는 확진자 방문 장소로 공개되어 영업에 피해를 입은 107개소 점포 중 55개 점포에 최대 195만원(1일 최대 39만원), 4800만 원의 휴업 피해 지원금을 지급했다. 나머지 점포에 대해서도 5월 중 교부 완료해 임대료, 인건비 등 휴업기간 중 발생한 고정비용을 보전토록 할 계획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내 장기간 휴업에 동참해 준 PC, 노래연습장 등 민간 다중이용시설 430개소와 영세 학원 373개소에 대해서도 휴업(휴원)일에 따라 최대 1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 76000여만 원의 휴업지원금을 지원했다. 개학 연기로 3월 수업료를 환불 또는 이월해준 사립유치원 17개소에도 최대 500만원의 교육경비 보조금을 지급해 6800여만원을 지원했다.

 

  '착한 임대인 운동'에 참여한 건물주에게는 총 임대료 인하액의 30범위 내에서 건물보수비용, 전기안전점검, 방역 등을 지원해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또한 관악구는 제로페이와 연계한 모바일 지역화폐 '관악사랑상품권'의 사용률을 높여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도움을 주기 위해 구매한도를 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할인율은 10에서 15로 상향했다. 결제금액의 5%를 현금으로 돌려주는 등 소비자 혜택을 대폭 늘리고 홍보를 강화했다.

 

  이에 따라 지난 1월부터 약 2개월간 판매액인 총 86637만원에 비해 코로나19로 할인 혜택이 확대된 323일부터 420일까지는 그간 판매액의 7배인 총 564706만원의 상품권이 판매됐다. 구는 추가경정예산으로 관악사랑상품권 50억 원을 추가 발행해 지역 내 소비 진작에 힘쓸 계획이다.

 

  이외에도 관악구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의 행사·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1억원을 투입했다.

박준희 구청장은 장기간 휴업에 동참해준 소상공인 분들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헌신적으로 참여해준 주민 분들 덕분에 코로나19 확진자 수 발생이 확연한 진정세에 접어들었다라며 경제도 방역처럼 집중해 코로나19로 황폐화된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낙성대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낙성대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낙성대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