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관악구,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시민신고제 확대
기사입력 2020.07.24 13:05 | 최종수정 2020.07.24 13:05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주민이 직접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차량을 신고할 수 있는 어린이보호구역 시민신고제를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시민신고제는 보행약자인 어린이의 안전한 등·하굣길을 조성해 교통안전을 확보하고 직접적인 참여를 통해 주민의 교통안전 인식을 제고하고자 함이다.

 

  기존의 소화전, 횡단보도, 교차로 등 불법주정차 시민신고제 8개 항목에 어린이 보호구역이 추가 된 것이다.

 

  시행 지역은 관악초, 구암초, 난곡초, 난우초 등 22개 초등학교 정문 또는 후문 연결 도로에 황색복선과 주·정차 금지 표지판이 설치된 구간이다.

 

  토·일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 사이 불법 주·정차된 차량에 대해 누구나 직접 신고 가능하며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과태료 8만원(일반도로 2)이 부과된다. , 어린이 보호구역 내 위치한 시민신고 대상 불법 주·정차 금지 구역은 기존 운영과 동일하게 연중 24시간 신고가 가능하다.

 

 신고는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생활불편신고 안전신문고 앱으로 가능하며, 동일한 위치에서 1분 이상 간격으로 위반지역과 차량번호, 촬영시간 등을 식별할 수 있는 사진을 2장 이상 찍어 3일 이내 신고하면 된다.

 

  구는 22개 초등학교 앞 도로 정비 및 주민 홍보를 위해 이달 말까지 계도 기간을 운영하고, 다음달 3일부터 과태료를 부과한다.

 

  한편 구는 20193월부터 오전 8~오후 8시까지 어린이 및 노인·장애인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단속을 강화했다.

 

  해당 지역에서 단속 적발 시 일반 도로의 2배인 8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주·정차 단속을 강화해 교통사고 예방과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관악 만들기에 힘쓰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불법주정차 단속을 강화해 어린이와 노인·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의 보행환경이 개선되기를 바란다안전한 보행과 등·하굣길 조성을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낙성대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낙성대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낙성대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